제 5회 제주프랑스영화제 '투르드프랑스' #씨네토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12-09 21:19  조회: 1,087회  댓글: 0건
   

제 5회 제주 프랑스 영화제 '투르드 프랑스' 씨네토크를 함께 진행해주신 분들을 소개합니다.


1. 다니엘 까뻴리앙

제주프랑스영화제는 제1회 영화제부터 개막작 상영 직후 주한프랑스대사관의 다니엘 까뻴리앙 영상교류담당관이 주관하는 씨네토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0년 한국에 부임한 그는 1960년부터 뉴미디어, 영화, TV, 편집, 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작가로서 프로듀서로서 세계적 영성을 쌓아왔습니다. 프랑스와 한국의 영화문화교류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그의 씨네토크는 관객들의 즐거운 소통의 장이자 문화의 아고라로 자리 잡았습니다. 프랑스 영화와 문화에 대한 정보와 감동을 공유할 수 있는 개막작 씨네토크를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2. 얀 케를록

프랑스 낭트 출생. 얀 케를록은 정치학과 언론학을 전공한 후 리베라시옹지 등에 기고하는 문화전문기자로 활동하였다. 이후 Celluloid Dreams와 Memento Films에서 영화수입 및 국제 제작 업무를 담당하면서 한국영화에 대한 애정을 키워왔습니다. 한국영화에 대해 여러 기사를 썼을 뿐만 아니라 낭트의 Le Cinématographe 영화관에서 상영된 한국영화 프로그램을 담당하기도 하였습니다.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서울영화제 프로그래밍을 지원하였고 2003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을 수차례 방문하면서 영화감독으로 데뷔하여 현재는 영화제작을 주 업무로 하고 있습니다. 2009년부터는 주로 한국에 머물고 있는 그는 프랑스인과 한국인으로 구성된 촬영팀과 함께 2편의 단편영화를 완서하였습니다. 그의 최신작 ‘바람에게도 길이 있다’는 제주도에서 일부분 촬영되기도 하였는데 2003년부터 그의 고향 프랑스의 브르타뉴 지방을 강하게 연상하게 하는 제주도를 꾸준히 방문하고 있습니다.

3. 세바스티앙 시몽

프랑스 콜마르에서 1983년 출생. 세바스티앙 시몽은 프랑스 ESEC 영화학교 및 파리 1대학을 졸업했으며 영화 편집 전문가입니다. 7년 동안 파리에서 영화 편집자 활동을 한 후, 2011년부터 영화 연출을 시작했고 현재 국제적으로 프리랜서 영화 제작자로 활동하고 있다. 2012년부터 부산국제단편영화제 (BISFF) 프로그램팀 멤버로, 2014년부터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의 예심심사위원과 제주프랑스영화제의 프로그래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특히 2007년부터는 프랑스에서 해마다 열리는 Rencontres Cinématographiques de Cavaillon에서 단편 영화 제작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1. Daniel Kapelian

Depuis sa première édition, le Festival du Film Français de Jeju offre au public, après le film d'ouverture, le Ciné Talk de Daniel Kapelian, Attaché audiovisuel de I'Ambassade Français en Corée depuis 2010.Auparavant, il a été auteur et producteur dans les domaines des nouveaux médias, cinéma, télévision, édition et musique depuis 1980. Il joue un rôle capital dans l'échange de la culture cinématographique entre la Corée et la France, de sorte que son Ciné Talk est devenu un espace de recontre et de discussion. Une occasion unique de bénéficier d'informations et d'émotions sur le cinéma et la culture française

2.  Yann Kerloc'h

Ne à Nantes, Yann Kerloc'h a éte diplômé de sciences politiques puis de journalisme, et a commence à être journaliste culturel, notamment au quotidien Livération. Il a ensuite travaillé dans les sociétés de ventes et coproductions internationales de films Celluloid Dreams puis Memento Films. Pendant ce temps, il a déveeloppe une passion pour les films coréens. Il a écrit plusieurs articles sur les sujet, programmé un cycle de films coréens au cinéma Le Cinématographe de Nantes, aide à la programmation du Seoul Film Festival (Senef) de 2003 à 2005 et est venu plusieurs fois en Corée du Sud de 2003 à 2008. Il a commencé en parallèle une carrière de réalisateur de films, désormais son activité principale. Depuis 2009, il vit principalement en Corée du Sud et y a réalisé deux courts métrages mélangeant des équipes françaises et coréennes. Son dernier film, 《Du vent》 a éte réalisé en partie à Jeju. Il s'y rend régulièrement depuis 2003, car cette île lui rappelle fortement sa Bretagne natale

3.  Sébastien

Né à Colmar en 1983, Sébastien Simon est diplômé de l’E.S.E.C. et de l’Université Paris 1 - Panthéon Sorbonne. Monteur à Paris pendant sept ans, il passe à la réalisation en 2011 et travaille désormais de façon internationale. En 2012, il rejoint l’équipe de programmation du Busan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et, depuis 2014, il contribue également au Seoul International Extreme-Short Image & Film Festival et au Festival du Film Français de Jeju. Il supervise par ailleurs un atelier de création de court-métrage pour les Rencontres Cinématographiques de Cavaillon depuis 200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Back to Top